소득공제
An American Plague: The True and Terrifying Story of the Yellow Fever Epidemic of 1793 Hardcover (미국판)
2004년 뉴베리 명예상, Margaret A. Edwards Award, NCTE Notable Children's Books in the Language Arts
18,200
26,400 (31%↓)
적립금 370원
도서번호 17005 1:1 도서문의
형태 Hardcover 미국판
출판사 Clarion Books
작가 Jim Murphy
ISBN 9780395776087
도서정보 페이지 : 176 pages 규격 : 24.8 x 18.5 x 1.8 cm

이 책을 구매하신 분이 함께 구매한 도서

뒤로가기
  • 상품정보
  • 상품평(0)
  • 배송정보
  • 교환 및 반품

< 수상내역 >


* Margaret A. Edwards Award

* ALA Best Book for Young Adults

* BCCB Blue Ribbon Book

* NCTE Notable Children's Books in the Language Arts

* Parent's Guide Book Award

* Robert F. Sibert Nonfiction Award

* ALA Notable/Best Books

* VOYA Award

* NCTE Orbis Pictus Award/Honor Book

* James Madison Award

* SLJ Best Book

* Boston Globe/Horn Book Award

* Newbery Honor

* NY Publ. Library Best Books for the Teen Age

* Junior Library Guild Selection

* YALSA Best Books for YA

* NCSS/CBC Notable Social Studies

* NSTA/CBC Outstanding Science






웬디북 리뷰 : 작성자 이글랜차일드





1793년 당시 미국연방정부가 있던 필라델피아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전염병이 창궐합니다. 기록에 의하면 매일 백여 명 이상이 사망했고 필라델피아의 인구는 단 석 달 만에 10%나 줄어들었습니다. 사람들은 인근 교회에서 종소리가 들리면 자신이 알고 있는 누군가가 죽었다는 소식을 함께 전해 들어야 했고, 죽음의 공포를 피해 평생을 살아온 고향을 등지고 떠나야만 했습니다. 심지어 초대대통령이었던 조지 워싱턴마저 마운트 버넌으로 피신을 해야 할 정도였죠.



하지만 오히려 이런 죽음의 공간에 억지로 찾아가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황열병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전염병에 맞서 병을 극복하고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찾아간 의사를 비롯한 의료계 사람들입니다. Jim Murphy의 《An American Plague: The True and Terrifying Story of the Yellow Fever Epidemic of 1793》은 치열했던 당시의 의료현장을 기록한 책입니다.



당시의 의료실태는 불확실한 모든 가설에 의존해야만 하는, 현대와 비교하면 초기 중에서도 초기나 다름없는 시기입니다. 예를 들어 미국 독립선언서에 서명할 정도로 저명한 의사인 Benjamin Rush는 고열을 수반하는 질병은 출혈로 치료해야 한다는 의학이론에 따라 그가 맡은 수천 명의 황열병 환자에 대해 출혈치료를 감행합니다. 그러나 치료효과보다 죽는 사람이 더 많았으며, 이에 대해서 비난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병이 너무 심각해서 출혈치료로는 호전되지 않을 정도로 증세가 심각했기 때문이라고 변명을 합니다. 이와 같은 당시의 의술에 관한 내용을 세밀하게 보여주며, 더불어 당시의 정치적 상황과 처참했던 필라델피아 주민들의 삶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종종 영화보다 더욱 영화 같은 게 현실이라고 하죠. Jim Murphy의 《An American Plague》가 바로 그러한데요, 냉혹한 현실에 눈물을 흘리고 질병에 맞서는 인간의 강인한 모습에서 박수를 치게 되네요.



상품평(0)
상품평 작성 안내 및 유의사항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배송정보

배송방법
배송은 CJ대한통운(전화 : 1588-1255)을 이용해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택배 조회하기
3만원 미만의 상품을 구매시 2,500원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3만원 이상 구입시 무료배송을 해 드립니다.
배송기간
15시 이전에 입금확인된 주문까지는 당일날 발송하며 일반적인 경우 다음날 책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주말 또는 공휴일이 있거나 시기적으로 배송이 많은 기간인 경우는 지역에 따라 1~2일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주문 후, 5일이 경과해도 책이 도착하지 않는 경우에는 웬디북 고객센터(전화 : 1800-9785)로 전화를 주시거나 고객센터 > 1:1 친절상담을 통해 문의글을 남겨주시면 확인 후 신속히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묶음배송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입금완료일 경우, 새로운 주문서 작성시 묶음배송을 신청하시면 묶음배송이 가능합니다.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출고준비중이거나 출고완료이면 묶음배송이 불가합니다.

교환 및 반품

반품안내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신 경우 반품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해주셔야 하며 이 경우 반품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이전 배송시 3만원 이상을 주문하셔서 무료배송 받았으나 일부의 반품으로 주문금액이 3만원이 안될 경우, 이전 주문의 배송비를 포함한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반품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 고객센터에서 지정택배사에 회수요청을 하고, 방문한 택배기사님을 통해 반품도서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책이 도착하는 대로 원하시는 바에 따라 적립 또는 환불 진행해드립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반품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CD나 소프트웨어 포함, 포장이 되어 있는 모든 상품의 포장 개봉
3. 만화책 및 단시간 내에 완독이 가능한 잡지
4. 상품과 함께 발송된 추가사은품이 분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5.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6. 물품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7. 명시된 반품가능 기한이 지난 경우
교환안내
파본도서 혹은 오배송으로인한 교환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신청하셔야 하며 이 경우 배송비는 웬디북에서 부담합니다.
(단, 팝업북과 CD가 세트인 책은 책의 특성상 7일 이내에 해주셔야 합니다.)

교환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에서 새 책을 보내드리고 새 책을 받으실 때 교환도서와 맞교환 하시면 됩니다.
교환은 동일도서에 한하며, 다른 도서로 교환은 불가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교환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포장 상품의 포장을 해체한 경우
3.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물품 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5. 동일상품으로 교환하신 후, 다시 교환하시고자 할 경우 (이 경우에는 환불처리 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