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공제
The Martian (Film Tie-In) Paperback (미국판)
영화 마션 원작
6,700
12,000 (44%↓)
적립금 140원
도서번호 90179
형태 Paperback 미국판
출판사 Random House
작가 Andy Weir
ISBN 9781101905555
도서정보 페이지 : 448 pages 규격 : 11 x 2.5 x 17.8 cm
뒤로가기
  • 상품정보
  • 상품평(1)
  • 배송정보
  • 교환 및 반품


웬디북 리뷰 by 이글랜차일드




비싸다는 이유로 해외여행도 제대로 못하는 처지에 인류는 언제나 우주를 꿈꿉니다. 그러다 암스트롱이 달에 다녀온 뒤로는 조만간 인류가 우주를 정복할 것처럼 법석을 떨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여전히 지척에 있는 화성에도 다녀오지 못하는 처지입니다.



이러나저러나 화성이 가까워진 느낌에 사람들은 무한한 호기심을 자아냈습니다. 온갖 상상의 나래를 펴기도 했습니다. 화성인이 곧 침공할 거라고 걱정(Mars Attack! 1996: 팀 버튼)하기도 하고, 화성에다 집을 짓고 살다가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영화 Total Recall의 원작: 필립 K. 딕의 작품 We Can Remember It for You Wholesale)기도 했으며, 아! 무려 백여 년 전인 1898년에 H. G. 웰스가 《우주전쟁(The War of the Worlds)》이란 제목으로 책을 내기도 했네요. 이 외에도 수많은 작품이 있는데, 어쨌든 상상의 원천이 된 화성이 가까이 다가온 것만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우주탐사(혹은 개발)가 지체되면서 멀어진 느낌이 드는 지금, 다시 화성 광풍을 불러 일으킨 작품이 있으니 바로 《The Martian》입니다. 화성탐사에 나선 과학자가 불의의 사고로 홀로 낙오돼 지구로 귀환되어 올 때까지 500일이 넘는 시간을 홀로 버티는 이야기입니다. 영화로 개봉되었고 이미 알려진 것처럼 생존 귀환하는 이야기죠. 그 험난한 대장정을 그린 작품이 《The Martian》인데요, 과학소설이라고 하면 좀 딱딱할 것 같지만(실제로 과학원리를 설명하는 부분에서는 좀 설렁설렁 넘기게 됩니다만) 기본적으로 배터질 만큼 웃기며 스릴이 넘치는 모험이 있습니다.



영화를 봤다고 책을 볼 필요가 없냐?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원작이 있는 모든 작품이 마찬가지이지만 원작을 뛰어넘는 영화는 단 한 편도 본 적이 없습니다. (원작의 느낌만 살리고 각색한 작품은 예외로 칩시다) 다시 말해서 《The Martian》도 당연히 원작이 재미있습니다.



그러면 어떤 부분이 다를까요? 아직 영화를 보지 않은 분도 있으니 너무 자세하게 설명하진 않더라도 몇 가지만 언급하면 이렇습니다.



첫째, 유머입니다. 첫 문장부터 남달라요. 그 처절한 상황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I'm pretty much fucked.

That's my considered opinion.

Fucked.

Six days into what should be the greatest month of my life, and it's turned into a nightmare.



둘째, 과학자의 신분입니다. 영화에서는 낙오된 과학자가 식물학자여서 감자를 재배해서 먹고 사는데, 소설에는 또 다른 신분을 설명하고 있으니 바로 기계공학자라는 점입니다. 그렇지 않겠어요? 편도에 수년씩 걸리는 거리에 홀로 버티고 사는데, 공기도 없는 화성에서 식물을 재배해서 먹고 산다니 말도 안 되죠. 당연히 뭔가 고장 났을 때 고치고 고치다 또 고치고, 부족한 건 뚝딱 만들어내는 생존스킬 정도는 하나 쯤 탑재해 줘야죠.



이 외에도 화성은 어떠한 모습일까에 대한 궁금증을 눈앞에 보여주듯 풀어주는 이야기, 처절한 고독에 몸부림치는 주인공의 모습, 우주여행을 하는 우주인들의 사랑, 우주탐사에 관한 국제역학관계 등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데요, 영화보다 훨씬 실감나며 재미있습니다. 아 정말 우주여행 한 번 해보면 소원이 없을 것 같아요.



드넓은 하늘을 반짝반짝 수놓는 별빛, 그 속을 유영하는 꿈은 언젠가 현실이 될 겁니다. 그 전에 미리 간접경험 한다 치고 《The Martian》의 세계로 빠져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photographed by K.Y

상품평(1)
상품평 작성 안내 및 유의사항

5.0 별점 1개 상품평

배송정보

배송방법
배송은 CJ대한통운(전화 : 1588-1255)을 이용해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택배 조회하기
3만원 미만의 상품을 구매시 2,500원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3만원 이상 구입시 무료배송을 해 드립니다.
배송기간
15시 이전에 입금확인된 주문까지는 당일날 발송하며 일반적인 경우 다음날 책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주말 또는 공휴일이 있거나 시기적으로 배송이 많은 기간인 경우는 지역에 따라 1~2일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주문 후, 5일이 경과해도 책이 도착하지 않는 경우에는 웬디북 고객센터(전화 : 1800-9785)로 전화를 주시거나 고객센터 > 1:1 친절상담을 통해 문의글을 남겨주시면 확인 후 신속히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묶음배송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입금완료일 경우, 새로운 주문서 작성시 묶음배송을 신청하시면 묶음배송이 가능합니다.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출고준비중이거나 출고완료이면 묶음배송이 불가합니다.

교환 및 반품

반품안내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신 경우 반품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해주셔야 하며 이 경우 반품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이전 배송시 3만원 이상을 주문하셔서 무료배송 받았으나 일부의 반품으로 주문금액이 3만원이 안될 경우, 이전 주문의 배송비를 포함한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반품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 고객센터에서 지정택배사에 회수요청을 하고, 방문한 택배기사님을 통해 반품도서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책이 도착하는 대로 원하시는 바에 따라 적립 또는 환불 진행해드립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반품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CD나 소프트웨어 포함, 포장이 되어 있는 모든 상품의 포장 개봉
3. 만화책 및 단시간 내에 완독이 가능한 잡지
4. 상품과 함께 발송된 추가사은품이 분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5.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6. 물품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7. 명시된 반품가능 기한이 지난 경우
교환안내
파본도서 혹은 오배송으로인한 교환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신청하셔야 하며 이 경우 배송비는 웬디부에서 부담합니다.
(단, 팝업북과 CD가 세트인 책은 책의 특성상 7일 이내에 해주셔야 합니다.)

교환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에서 새 책을 보내드리고 새 책을 받으실 때 교환도서와 맞교환 하시면 됩니다.
교환은 동일도서에 한하며, 다른 도서로 교환은 불가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교환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포장 상품의 포장을 해체한 경우
3.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물품 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5. 동일상품으로 교환하신 후, 다시 교환하시고자 할 경우 (이 경우에는 환불처리 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