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공제
작가 Linda Sue Park 소설 8종 세트 세트 Paperback (미국판)
46,400
79,200 (41%↓)
적립금 470원
도서번호 157680 1:1 도서문의
형태 세트 Paperback 미국판
출판사 Clarion Books
작가 Linda Sue Park
ISBN 9000000157680
도서정보 페이지 : 각 96~272 pages 규격 : 각 13 x 1.7 x 19.4 cm 내외
뒤로가기
  • 상품정보
  • 상품평(0)
  • 배송정보
  • 교환 및 반품
#A Long Walk to Water
#A Single Shard
#Archer's Quest
#Keeping Score
#Project Mulberry
#Seesaw Girl
#The Kite Fighters
#When My Name Was Keoko












웬디북 리뷰 by 이글랜차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


세계화의 물결이 들이칠 때 나왔던 명제 중에 가장 설득력을 얻었던 말입니다. 물론 이에 대한 반론도 만만찮습니다. 공감을 사지 못한 채 한국적인 것만 강조하는 것은 아집일 뿐이라는 지적과, 한국의 문화 가운데 세계인들의 정서에 부합하는 것만 강조하는 것은 외형만 한국이라는 상품으로 포장했을 뿐이지 내용물은 똑같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논란이 분분할 때 의외로 그 의미를 충실하게 반영한 사람이 있으니 바로 한국계 미국인작가 Linda Sue Park입니다. 그녀의 작품은 대부분 한국의 신화와 문화 그리고 역사와 고대사까지 이야기의 소재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들이 이해할 수 있는 정서와 언어로 이를 설명하고 있는데요, 그 핵심은 내밀한 정신세계입니다.




흔히 우리나라의 정서를 ‘한(恨)’이라고 표현하고 있는데요, 물론 어찌 한 민족의 정서를 고작 한 글자로 모두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만 한(恨)을 비롯해서 다양한 정서를 외국인들에게는 다소 낯설고 생소한 소재와 주제로 담아냈던 것이 Linda Sue Park입니다.




몇 백 년의 역사에 불과한 미국의 경우 반만 년에 달하는 한반도 역사는 상상하기도 힘들 만큼 장구합니다. 그 오랜 세월 속에는 신화시대부터 식민치하, 한국전쟁 등의 아픔의 시간까지 녹아져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을 소재 삼았던 이민세대 작가 Linda Sue Park은 역사해설사이자 문화전령사이며 세계화의 전도사의 역할까지 해낸 겁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명제로 세계인들의 공감을 일으킬 한국의 정서가 무엇인가 하는 고민을 해볼 수 있는데요, Linda Sue Park의 재미있고 유쾌하며 때로는 슬프고 감동적인 작품들을 보면서 생각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




상품평(0)
상품평 작성 안내 및 유의사항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배송정보

배송방법
배송은 CJ대한통운(전화 : 1588-1255)을 이용해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택배 조회하기
3만원 미만의 상품을 구매시 2,500원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3만원 이상 구입시 무료배송을 해 드립니다.
배송기간
15시 이전에 입금확인된 주문까지는 당일날 발송하며 일반적인 경우 다음날 책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주말 또는 공휴일이 있거나 시기적으로 배송이 많은 기간인 경우는 지역에 따라 1~2일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주문 후, 5일이 경과해도 책이 도착하지 않는 경우에는 웬디북 고객센터(전화 : 1800-9785)로 전화를 주시거나 고객센터 > 1:1 친절상담을 통해 문의글을 남겨주시면 확인 후 신속히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묶음배송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입금완료일 경우, 새로운 주문서 작성시 묶음배송을 신청하시면 묶음배송이 가능합니다.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출고준비중이거나 출고완료이면 묶음배송이 불가합니다.

교환 및 반품

반품안내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신 경우 반품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해주셔야 하며 이 경우 반품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이전 배송시 3만원 이상을 주문하셔서 무료배송 받았으나 일부의 반품으로 주문금액이 3만원이 안될 경우, 이전 주문의 배송비를 포함한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반품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 고객센터에서 지정택배사에 회수요청을 하고, 방문한 택배기사님을 통해 반품도서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책이 도착하는 대로 원하시는 바에 따라 적립 또는 환불 진행해드립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반품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CD나 소프트웨어 포함, 포장이 되어 있는 모든 상품의 포장 개봉
3. 만화책 및 단시간 내에 완독이 가능한 잡지
4. 상품과 함께 발송된 추가사은품이 분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5.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6. 물품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7. 명시된 반품가능 기한이 지난 경우
교환안내
파본도서 혹은 오배송으로인한 교환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신청하셔야 하며 이 경우 배송비는 웬디북에서 부담합니다.
(단, 팝업북과 CD가 세트인 책은 책의 특성상 7일 이내에 해주셔야 합니다.)

교환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에서 새 책을 보내드리고 새 책을 받으실 때 교환도서와 맞교환 하시면 됩니다.
교환은 동일도서에 한하며, 다른 도서로 교환은 불가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교환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포장 상품의 포장을 해체한 경우
3.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물품 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5. 동일상품으로 교환하신 후, 다시 교환하시고자 할 경우 (이 경우에는 환불처리 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