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적립 소득공제
Mortal Engines Quartet 모털 엔진 페이퍼백 4종 세트 세트 Paperback (영국판)
모털엔진
34,500
57,600 (40%↓) 350원
도서번호 137214
형태 세트 Paperback 영국판
출판사 Scholastic
작가 Philip Reeve
ISBN 0000000137214
도서정보 페이지 : 각 384 pages 내외 규격 : 각 14.2 x 3.8 x 20.3 cm 내외
뒤로가기
  • 상품정보
  • 상품평(0)
  • 배송정보
  • 교환 및 반품
Mortal Engines Quartet #1 : Mortal Engines (Predator Cities)

Mortal Engines Quartet #2 : Predator's Gold 사냥꾼의 현상금 -견인 도시 연대기 2

Mortal Engines Quartet #3 : Infernal Devices

Mortal Engines Quartet #4 : A Darkling Plain







웬디북 리뷰 : 작성자 이글랜차일드






"바람이 세차게 불고 하늘은 잔뜩 찌푸린 어느 봄날, 런던 시는 바닷물이 말라 버린 옛 북해를 가로질러 작은 광산 타운을 추격하고 있었다."

이 책을 아주 쉽게 설명하는 최고의 문장입니다. 영국의 London이라는 市가 광산 타운을 추격하고 있다니, 이게 어찌된 영문일까요? 말 그대로 도시가 다른 도시를 사냥하려고 다가서는 모습입니다.



이 책은 30세기 미래사회를 배경으로 합니다. 60분 전쟁이라 불리는 핵전쟁 이후에도 화산폭발과 지진 등 끊임없는 자연재해를 겪게 되는 인류는 생존을 위해 한 경제학자가 주창한 도시진화론(The Municipal Darwinism)을 받아들이게 됩니다. 모터로 거대한 바퀴를 움직여 움직이는 도시(engines)를 만들고, 대도시가 소도시를 집어삼키며 도시를 유지해 나가는, 강해야만 살아남는다는 약육강식의 논리를 도시에 그대로 대입한 것이 도시진화론입니다.


그 속의 구성원들은 그 논리를 당연하게 받아들이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열다섯 살의 고아 소년 Tom은 도시(Engines)의 지하세계로 빠져들며 反Mortal Engines주의자들을 만나 그 논리의 허구성을 깨닫게 되고, 이에 대항하게 됩니다. 간략 줄거리와 주인공까지 모두 등장했네요.



SF 소설 《Mortal Engines》은 세계적으로 엄청난 파장을 일으키게 됩니다. 단순히 문학계의 지각변동 수준이 아니라 인류학과 경제학까지 논란의 대상이 됩니다. 도시진화론(The Municipal Darwinism)이라는 낯선 단어가 사전에 등재되고 경제학자들이 이 단어를 집중 논의할 정도로 말이죠.



인류는 결국 살아남아야 하지만 폐해가 넘침에도 불구하고 이미 사회규범이 되어버린 도시진화론은 여전히 건재합니다. 지속적인 생존모델의 반대개념으로 파괴를 통해 삶을 영위하는 것, 무엇이 더 나은지는 세 살 먹은 아이도 알고 있지만, 인류는 지속적으로 삶을 영위해야 한다는 원칙조차 무시하게 되는 것이 도시진화론입니다.
이것이 시사하는 바는 현재 사회에 빗대어도 상당히 유효합니다. 단순히 반전(反戰)메시지 정도로만 이해해도 무방하지만, 제국주의와 반제국주의라는 등식 또는 개발지상론과 환경친화론에 대입해도 그 의미가 일맥상통하기 때문입니다.



이 책의 국내 번역본에 대한 헌사를 놀랍게도 경제학자가 썼습니다.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의 장하준 교수와 대구대 홍인기 경제학과 교수가 극찬을 하고 있는데요, 추천사 중 일부를 발췌하자면 “과학적 상상력과 탄탄한 사회․경제적 통찰력을 바탕으로 하면서도, 섬세하고 감동적인 인간 드라마를 엮어 낸다는 점에서 매혹적이다.”라고 감탄하고 있습니다.



흥미와 재미를 추구하는 SF소설에서 이렇게 굉장한 의미를 부여하기도 쉽지 않은데, 참으로 놀라운 작품입니다. 2012년 개봉을 목표로 ‘반지의 제왕’의 피터 잭슨 감독이 제작을 준비 중에 있다고 하는데, 《Mortal Engines》이 가진 작품성을 주목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photographed by H







상품평(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배송정보

배송방법
배송은 CJ대한통운(전화 : 1588-1255)을 이용해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택배 조회하기
3만원 미만의 상품을 구매시 2,500원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3만원 이상 구입시 무료배송을 해 드립니다.
배송기간
15시 이전에 입금확인된 주문까지는 당일날 발송하며 일반적인 경우 다음날 책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주말 또는 공휴일이 있거나 시기적으로 배송이 많은 기간인 경우는 지역에 따라 1~2일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주문 후, 5일이 경과해도 책이 도착하지 않는 경우에는 웬디북 고객센터(전화 : 1800-9785)로 전화를 주시거나 고객센터 > 1:1 친절상담을 통해 문의글을 남겨주시면 확인 후 신속히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묶음배송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입금완료일 경우, 새로운 주문서 작성시 묶음배송을 신청하시면 묶음배송이 가능합니다.
이전 주문의 주문상태가 출고준비중이거나 출고완료이면 묶음배송이 불가합니다.

교환 및 반품

반품안내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신 경우 반품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해주셔야 하며 이 경우 반품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이전 배송시 3만원 이상을 주문하셔서 무료배송 받았으나 일부의 반품으로 주문금액이 3만원이 안될 경우, 이전 주문의 배송비를 포함한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반품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 고객센터에서 지정택배사에 회수요청을 하고, 방문한 택배기사님을 통해 반품도서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책이 도착하는 대로 원하시는 바에 따라 적립 또는 환불 진행해드립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반품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CD나 소프트웨어 포함, 포장이 되어 있는 모든 상품의 포장 개봉
3. 만화책 및 단시간 내에 완독이 가능한 잡지
4. 상품과 함께 발송된 추가사은품이 분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5.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6. 물품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7. 명시된 반품가능 기한이 지난 경우
교환안내
파본도서 혹은 오배송으로인한 교환은 도서수령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신청하셔야 하며 이 경우 배송비는 웬디부에서 부담합니다.
(단, 팝업북과 CD가 세트인 책은 책의 특성상 7일 이내에 해주셔야 합니다.)

교환절차는 고객센터의 반품교환신청 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웬디북에서 새 책을 보내드리고 새 책을 받으실 때 교환도서와 맞교환 하시면 됩니다.
교환은 동일도서에 한하며, 다른 도서로 교환은 불가합니다.

운송도중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포장을 해주신 후, 포장 겉면에 “반품도서”라고 기재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팝업북 등은 조그만 충격에도 책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교환이 불가한 경우
1. 고객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포장 상품의 포장을 해체한 경우
3.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물품 수령 후, 15일이 경과한 경우
5. 동일상품으로 교환하신 후, 다시 교환하시고자 할 경우 (이 경우에는 환불처리 해드립니다.)